방송
"2022년 다 쏟아부어"‥'금수저' 육성재, 부모 체인지 설정 납득시킬까[종합]
방송|2022-09-23 15:09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육성재가 2년만 '금수저'로 복귀한다.

23일 오후 3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 송현욱PD & MC 박경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

이날 송현욱 PD는 "부모를 바꿔서 부자가 된다는 도발적인 문구가 있다. 시청자들이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 개천에서 용난다는 말이 옛날 말이 된 것처럼 부모의 재산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는 것이 흔한 일이다. 욕망과 현상태를 솔직하고 쉽게 전하려고 노력했다. 금수저를 사용하게 되면 결국 부모님을 버리게 되는 극단적인 상황이 오게 되는 법이다. 저희는 그 세 번의 갈등의 순간 승천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이고, 상황이 시청자들에게 납득갈 수 있는지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답했다.

이어 "특별히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주인공 승천이 매순간 부딪히게 되는 선택과 갈등, 같이 공감하고 이해하면서 오랜만에 티비 앞에 부모, 자식 같이 앉아서 얘기하고 소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미지중앙

육성재는 흙수저 이승천을 분한다. 육성재는 이 작품을 선택한 것에 대해 "전 작품인 '쌍갑포차'나 '도깨비' 때는 말괄량이 같고 가볍고 밝은 캐릭터를 했었는데 이승천은 무겁고 진중한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캐릭터의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싶다는 생각으로 선택하게 됐다. 무엇보다 송감독님에 대한 신뢰 때문에 선택했다. 더욱 큰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은 작품인 것 같다. '금수저'는 2022년을 다 쏟아부었고 그만큼 애착이 큰 것 같다"고 밝혔다.

송현욱 PD는 캐스팅 이유로 "육성재 배우를 처음 만난게 제대 후 일주일만이었다. 그래서 초롱초롱하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의지가 넘쳤다. '하면 되죠' 단순하게 자신감을 내비치기에 믿고 갈 수 있었다. '금수저'라는 작품 속 세 가지가 있으면 뭐냐길래 금수저, 금수저 할머니, 그리고 육성재가 있다고 얘기한다. 최고의 순발력과 재치를 가진 배우라고 생각한다. 하루도 안 쉬고 찍었고 그 가운데서도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촬영했고 동료와 스태프들을 배려하는 매너가 훌륭했던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극찬을 했다.

이종원은 금수저 황태용을 연기한다. 그는 "캐릭터 미팅을 했을 때 저는 '금수저'를 봤었어서 새록새록한 마음도 있었고 '내가 연기할 수 있다니' 놀랐다. 각색한 내용에 첫눈에 반했다. 태용이와 승천이를 연기하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큰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연우는 "작품도 그렇고 여진에게도 매력을 느낀 것이 저와는 정말 반대되는 성향의 캐릭터였다. 제가 여진이를 하게 된다면 전환점이 될 것 같아서 욕심이 났다"고, 한채아는 "제가 지금까지 도전하지 못했던 그런 나이대와 외형적인 모습이 많이 달랐는데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컸고 상대 배우에 대한 믿음도 컸다. 과연 제가 했을 때 어떤 공감을 얻을 수 있을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또한 손여은은 "대본을 받고 쉼없이 읽었다. 저는 웹툰을 보지 못한 상태에서 봤는데 소재가 너무 참신하고 독창적이더라. 재미만 잡는 드라마보다 캐릭터를 통해서는 작품을 통해서든 좋은 작품을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을 기다리고 있었다. 취향을 딱 맞춘 작품이 와서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 또 원작에는 없는 캐릭터라 많이 열어놓고 재밌게 만들 수 있겠다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덧붙였다.

육성재, 이종원, 연우, 정채연은 한 살 터울의 또래 배우들이다. 그만큼 케미도 좋았을 터. 연우는 "일단 한살 터울이다 보니 또래 배우들끼리 편안하게 연기를 했다. 편안함 안에 새로운 시너지들이 너무 좋았던 것 같다. 연기 외에도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친구들이 되기도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한 정채연의 영상편지도 도착했다. 정채연은 영상을 통해 "너무 아쉽고 속상하다. 빨리 쾌차해서 얼른 인사드리도록 하겠다. 다들 너무 보고싶고 함께했던 선배님들도 만나뵙지 못해서 아쉽다. 끝으로 얼굴 뵙고 인사드리면서 이야기했어야했는데 아쉬운 마음이 큰 것 같다. 항상 다들 건강하시길 기원하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오늘(23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