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POP초점]추사랑 "한국말 잊어"→이준수 "키 184cm"..'이젠 날 따라와', 父에 은혜 갚는다(종합)
방송|2022-09-23 14:19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추성훈, 윤후, 추사랑/사진=tvN


국민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아빠 어디가'로 사랑 받았던 1세대 랜선 조카 아이들이 훌쩍 성장해 돌아왔다.

23일 공개된 tvN STORY, tvN 예능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 전성호 PD가 참석했다. 이는 지난 8월 사전 녹화로 진행됐던 제작발표회로, 이날 송출됐다.

특히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의 출연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들 1세대 랜선 조카들은 저마다 아버지와 함께 출연한 육아 예능 프로그램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어엿한 청소년으로 성장해 이젠 아버지들을 이끌 예정. 여행지에서 과연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전성호 PD는 "우리 주위 조카 같은 친구들로 계속 남아있는데 그 친구들이 잘 성장해있기를 바라는 마음, 또 그 친구들과 아빠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대한 궁금함이 녹아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추억으로 남아있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아이들과 또다른 추억을 쌓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 기획이 이뤄졌고, 출연진들도 이에 공감했다는 것.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 때 너무 사랑을 받았다. 어릴 때 귀엽고 했는데 굳이 할 필요가 있나 싶더라"면서도 "궁금해 하시는 분도 계실 거고 '또 나왔네' 하실 수도 있다. 궁금해하실 것 같다고 제작진이 설득을 했다. 준수가 등치만 컸지 제 눈엔 아직 애다. 많은 분들이 아기였던 아이들을, 컸지만 많이 사랑해주고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지 않을까"라고 당부했다.

이미지중앙

이준수, 이재시, 이종혁/사진=tvN


추성훈도 출연을 결정하기 전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사랑이가 학교도 가고 일본에서 왔다갔다 해야 한다. 한국말도 많이 잊어버렸다. 제가 계속 얘기해도 주변에 한국 친구들이 없으니 당연히 많이 잊어버렸다"면서 "사랑이가 다시 한국말도 배우고 한국 문화 같은 걸 배우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또 같이 있는 자체가 너무 좋다고 사랑이도 좋다고 하더라"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전과는 달리 훌쩍 자란 아이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전망. 아버지들 역시 아이들의 폭풍 성장을 실감하고 있었다. 이동국은 "재시가 아빠 패션을 지적해준다. 이렇게 입어라 한다. 오늘도 코디해줬다"며 "또 하와이 갔을 때 이미그레이션에서 같이 있는데 허니문 왔냐고 하더라"는 에피소드를 전해 현장을 빵 터지게 만들기도 했다.

이종혁은 준수에 대해 "처음엔 큰애보다 작았다. 지금은 몇 개월 만에 쑥쑥 자라니까 저보다 키가 크다"면서 준수의 키가 무려 184cm에 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아직도 애기 같다. 컸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애정을 표했다.

윤민수 역시 "키가 얘도 저보다 좀 크다. 그리고 옷 같이 입을 때 (컸다고 느낀다.) 또 운동을 많이 해 볼록볼록 올라왔고, 맏형으로서 여행을 이끌어가려고 할 때 많이 컸다고 느꼈다"고 답해 윤후의 리더십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이제는 아이들이 아빠들을 이끌게 될 이번 여행은 과연 어떤 에피소드로 가득차게 될까.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tvN STORY, tvN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오후 9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