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아이유의 팔레트' 크러쉬, 방탄소년단 제이홉과 훈훈한 우정..간식 지원까지
가요|2022-09-23 13:11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가수 크러쉬(Crush)와 아이유가 만났다.

크러쉬는 지난 22일 아이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아이유의 팔레트'를 통해 근황을 밝히고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 라이브 무대를 선물했다.

이날 오랜만에 만난 아이유와 크러쉬는 단 한순간의 어색함도 없이 음악으로 자연스럽게 이야기 꽃을 피웠다. 크러쉬는 '아티스트 크러쉬', '인간 신효섭'의 모습을 모두 보여주며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을 자랑했다. 아이유는 크러쉬의 남다른 텐션에 "우리나라 보컬 중에 손에 꼽힌다"는 칭찬으로 그를 환영했다.

이어 두 사람은 고민상담소를 열어 음악에 대한 심도 깊은 담론을 주고받았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음악 시장에 대해 함께 공감하는가 하면, 슬럼프를 겪었던 일화를 들려줬다.

이날의 대미는 모두가 고대했던 라이브 무대였다. 먼저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른 두 사람. 크러쉬는 아이유의 '자장가'를, 아이유는 크러쉬의 '어떻게 지내'를 열창했다. 아이유는 크러쉬의 '자장가' 무대에 "찢었다" "너무 잘해서 짜증 난다" "그냥 리메이크해달라"며 극찬,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에 더해 크러쉬는 같은 날 발표한 'Rush Hour'의 첫 라이브도 선보여 아이유의 큰 호응을 자아냈다.

크러쉬의 '군백기'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아이유는 "소집 해제하자마자 어떻게 바로 신곡을 낼 수 있었냐"라고 물었고, 크러쉬는 "눈을 뜨면 일단 LP를 껴놓는다. 설거지를 하든 빨래를 하든 노래를 듣고 계속 그 안에 있어야 한다. 없으면 불안하다. 어떨 때는 자신이 없어서 고민했지만 그래야지 살아있다는 걸 느낀다"라고 털어놓으며 음악에 대한 깊은 애정을 전했다.

이밖에도 크러쉬의 신곡 피처링을 맡은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아이유의 팔레트' 촬영 현장에 간식을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크러쉬가 얼마나 좋은 사람이면 이렇게까지 해줄까. 크러쉬라는 사람이 참 좋은 사람인가 보다 느꼈다"라며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크러쉬의 신곡 'Rush Hour'는 발매와 동시에 벅스 실시간 차트 1위를 비롯해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아이유의 팔레트']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