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어게인TV]‘라스’ 쌈디 “’환승연애’ 제작진, 울기도 전에 휴지 넣어” 웃음
방송|2022-09-21 23:31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쌈디가 '환승연애'에 과몰입한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난 가끔 갬성을 흘린다' 특집에 출연한 사이먼도미닉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세윤은 “수도꼭지남 쌈디 씨가 오열하는 짤 때문에 기괴한 발명품이 생겼다”고 쌈디의 우는 모습을 형상화해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정수기를 언급했다. 쌈디는 “꼭지라는 유튜버 분이 3D프린터로 만든 정수기”라며 실물을 가져와 충격을 안겼다. 눈, 코, 입에서 쏟아지는 물줄기를 받아 마신 김구라는 뒤늦게 걱정이 되는 듯 “이거 마셔도 되는 물이냐”고 물어 웃음을 줬다. 쌈디는 “최근에도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영화 ‘스파이더맨 노웨이 홈’ 속 반가운 옛 악역들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제가 요즘 ‘환승연애2’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며 MC로 출연 중인 연애프로그램을 언급했다. 그는 “시즌1에서 많이 울어서 짤이 많이 만들어졌는데 시즌2에서는 좀 덜 울기로 결심했었다. 그래도 힙합하는 XX가 너무 울면 좀 나약해보이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구라는 “제작진들이 울게 만드는 상황이 좀 짜증나지 않냐”고 궁금해했고 쌈디는 “촬영하다 제 발 밑으로 갑자기 휴지를 넣을 때가 있다, 판을 깔아주면 안 운다”고 공감했다. 유세윤은 “여기도 내 밑에만 휴지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최근에는 진심으로 (눈물을) 쏟은 적이 있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몰입을 보여준 쌈디는 “시즌1 때는 OTT플랫폼이라 사람들이 많이 볼까 하는 생각도 있었고 내가 연애프로그램에서 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했는데 너무 재밌는 거다. 친구들과 모여서 월드컵 보는 느낌이다. 촬영이 끝나고도 30분 이상 앉아서 계속 이야기를 할 정도”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코드쿤스트가 MC로 있는 ‘체인지 데이즈2’라는 연애프로그램이 있는데 그 프로그램 관련 게시글이 1,300개라면 우리 프로그램은 4만 개 정도”라며 “OTT 가입자 수도 굉장히 많이 늘어났다더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여줬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