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아들, 동생 출산한 새엄마에게 했던 말..이럴수가

이미지중앙

kbs1


김구라가 늦둥이를 봤다는 소식에 큰아들 그리 군의 근황이 화제다.

23일 김구라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김구라 부부가 추석 전에 2세를 출산했다. 아이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의 성별 등에 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예정보다 이른 출산으로 아이는 현재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며 김구라의 아내 A씨는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산후조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김구라는 12살 연하 A씨와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를 하고 재혼했다. 그리고 그는 재혼 1년 만에 첫째 그리와 스물세 살 나이 차 늦둥이를 얻게 되었다.

그리는 지난 6월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김구라의 재혼에 관해 "아빠가 좋고 마음씨도 예쁜 여자를 만나서 다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응원한다"라고 말했다. 더해 그와 재혼한 A씨를 언급하며 "식사를 자주 하는데 나한테도 잘해주신다. 우리 집도 청소를 잘해주시는데 거의 호텔로 만들어주신다"라며 스스럼없는 모습을 보였다.

SBS파워FM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한 지상렬 또한 라디오 청취자의 문자를 통해 해당 소식을 알게 됐다며 "동현 군이 일찍 결혼했으면 손주가 될 뻔했는데 아버지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축하할 일"이라며 김구라를 축하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