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야노시호와 결국 이별..딸 추사랑 오열

이미지중앙

추성훈 인스타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추성훈이 야노 시호와 추사랑이 있는 하와이를 떠나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2일 야노 시호의 남편이자 격투기 선수 추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일을 위해 대한민국에 가기 때문에 계속 울고 있었습니다. 사랑해 사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추성훈과 추사랑 부녀가 꼭 끌어 안고 있는 모습이다. 아빠 품에 쏙 안긴채 얼굴을 들지 못하고 오열하고 있는 추사랑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안긴다.

한편 추성훈, 야노 시호 가족은 하와이로 이주해 거주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